눈에띄지 않는 남자에 대한 영원한 약속

 

우리가 다른 오락, 선수권 대회, 또는 정치적인 사건으로 나아가면, 지금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스포츠와 정치는 빠르게 잊혀질 것입니다. 한때 인기거리였던 것은 다음에는 잊혀질 것입니다. 우리는 이전 기사에서 고대 아브라함의 시대에서 이것이 사실인지 보았습니다. 4000년 전에 살았던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중요한 업적은 이제 완전히 잊혀졌지만, 그 당시에 세계가 간과했던, 개개인에게 조용히 말한 약속은 성장하고 있으며, 우리의 눈앞에 펄쳐지고 있습니다. 약 4000년 전에 아브라함에게 주어진 약속은 이루어졌습니다. 아마도 하나님은 존재하시며, 세상에서 일하고 계십니다.

아브라함의 불평

창세기 12장에 기록된 약속이 (the Promise recorded in Genesis 12 )말씀된 이후로 아브라함의 삶은 몇년이 지났습니다. 순종함에 있어서 아브라함은 오늘날 이스라엘이 있는 가나안땅(약속의 땅)으로 이사했지만, 약속된 아들의 탄생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걱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후에 여호와께서 환상 가운데 아브람에게 말씀하셨다. “아브람아, 두 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너를 지키고 너에게 큰 상을 주겠다.”

그러나 아브람은 이렇게 대답하였다. “주 여호와여, 나는 자식이 없어 내 재산을 상속할 자가 다마스커스의 엘리에셀뿐입니다. 그런데 나에게 주의 상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주께서 나에게 자식을 주시지 않았으므로 내 집안의 종이 내 상속자가 될 것입니다.”

(창세기15:1-3)

하나님의 약속

아브라함은 그가 약속받은 ‘위대한 국가’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는 땅에서 야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그는 약 85세가 되었습니다(그의 이동 이후 10년이 지났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셨다고 불평하였습니다. 그들의 대화는 계속됩니다:

그때 여호와께서 “그 사람은 네 상속자가 되지 않을 것이며 네 몸에서 태어날 자가 네 상속자가 될 것이다” 하시고

그를 데리고 밖으로 나가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하늘을 쳐다보고 별을 세어 보아라. 네 후손도 저 별들처럼 많을 것이다.”

(창세기15:4-5)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이 하늘에 있는 별처럼 헤아릴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자손을 얻게 될것이라고 선언함으로써 처음의 약속을 확장시키셨습니다. 그리고 이 사람들은 오늘 이스라엘이라고 불리는 약속의 땅을 받게될 것입니다.

아브라함의 반응: 영원한 효과

아브라함은 확장된 약속에 어떻게 반응할까요? 다음은 성경 전체에서 가장 중요한 문장 중 하나라고 취급되는 문장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성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고 하나님의 마음을 보여줍니다. 이것은 말합니다: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었으므로 여호와께서는 이 믿음 때문에 그를 의롭게 여기셨다.

(창세기15:6)

대명사를 이름으로 대치하면 이 문장을 이해하는것이 조금 더 쉽습니다:

아브라함은 여호와를 믿었고, 여호와께서는 아브라함의 믿음을 의롭게 여기셨다.

(창세기 15:6)

이것은 짧고 단순한 문장이지만, 실제로 의미가 있습니다. 왜일까요? 왜냐하면 이 짧은 문장에서 아브라함은 ‘의로움’을 얻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하나님 앞에 서기 위해 필요한 단 한가지이자 유일한 것입니다.

문제 검토하기: 타락

하나님의 관점에서 볼때,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만들어 졌지만 우리를 부패시킨 어떠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성경은 말합니다:

여호와께서는 하늘에서 모든 인간을 굽어살피시며 지혜로운 사람과 하나님을 찾는 사람이 있는지 보려 하셨으나 다 잘못된 길로 갔으며 하나같이 더러워졌고 선을 행하는 사람이 없으니 하나도 없구나.

(시편14:2-3)

우리의 부패로 인해 우리는 선한 일을 하지 못하고, 공허와 죽음을 초래하게 되었습니다. 만약 당신이 이것을 의심한다면, 세계 뉴스의 헤드라인을 읽고 사람들이 지난 24시간동안 무엇을 해왔는지 확인해보세요. 이것은 우리가 의로움이 없기 때문에 의인인 하나님으로부터 분리된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의 부패는 우리가 죽은 쥐에게서 멀리 떨어지는것 처럼 하나님에게서부터 멀어지게 만듭니다. 우리는 그것으로부터 가까이 가고싶어 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선지자 이사야의 말씀이 성취됩니다.

우리는 다 죄로 더러워졌으며 우리의 의로운 행위는 때묻은 누더기와 같아서 우리가 다 잎사귀처럼 말라 죄악의 바람에 휩쓸려가고 있습니다.

(이사야64:6)

아브라함과 의로움

그러나 아브라함과 하나님 사이의 대화에서 우리는 아브라함이 ‘의로움’을 얻었다는 조용한 선언을 발견합니다. 아브라함은 죄가 없지 않지만 이는 하나님이 받아들이는 종류입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의로움을 얻기위해 ‘무엇’을 했습니까? 간단히 말하면 아브라함은 ‘믿었습니다’. 그게 다인가요?! 우리는 무언가를 함으로써 의로움을 얻으려고 하지만, 이사람, 아브라함은 이를 단순히 ‘믿는것’으로 얻었습니다.

그러나 믿음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그리고 당신의 의로움과 나의 의로움은 어떤 관련이 있습니까?  우리는 다음에(next) 그것을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