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브라함: 하나님께서 어떻게 주실것인가  

 

아브라함은 4000년전에 현대 이스라엘을 여행하며 살았습니다. 그는 ‘위대한 민족’이될 아들을 약속받았지만 , 아들이 태어나는것을 보기위해 그가 아주 늙을때까지 기다려야했습니다. 오늘날 유대인과 아랍인들은 아브라함의 후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약속이 실현되었고, 그가 위대한 민족의 아버지로서 역사상 중요한 인물이라는 것을 압니다.

아브라함은 이제 그의 아들 이삭이 남자로 자라나는 것을 보며 매우 기뻐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놀라운 방법으로 아브라함을 시험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말하셨습니다:

그때 여호와께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사랑하는 네 외아들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 내가 지시하는 산에서 그를 나에게 제물로 바쳐라.”

(창세기22:2)

이것은 이해하기 어려워요!  하나님은 왜 아브라함에게 이것을 하라고 하셨을까요? 그러나 그가 이해하지 못할때에도 하나님을 신뢰하는법을 배웠던 아브라함은

그래서 아브라함은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제물을 태울 나무를 준비하여 두 종과 자기 아들 이삭을 데리고 하나님이 지시하신 곳을 향해 떠났다.

(창세기22:3)

3일간의 여행후 그들으느 산에 도착했습니다. 그때

하나님이 지시하신 곳에 이르렀을 때 아브라함은 그 곳에 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 놓은 다음 자기 아들 이삭을 묶어 단의 나무 위에 올려놓았다.

그리고 그가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자기 아들을 치려고 하는 순간

(창세기22: 9-10)

아브라함은 하나님께 복종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그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여호와의 천사가 하늘에서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하고 불렀다. 아브라함이 “내가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천사는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 말아라. 그에게 아무 해도 입히지 말아라. 네가 하나밖에 없는 네 외아들까지 아끼지 않았으니 네가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줄을 내가 이제야 알았다” 하고 말하였다.

아브라함이 주위를 살펴보니 뒤에 숫양 한 마리가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 있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 대신 제물로 바쳤다.

(창세기22:11-13)

마지막 순간에 이삭은 죽음에서 구원받았고, 아브라함은 숫양을 보고 그것을 대신 희생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숫양을 주셨고, 숫양은 이삭을 대신하였습니다.

여기서 저는 질문을 하고싶습니다.  이 이야기의 시점에서 숫양은 죽었습니까 살았습니까?

제가 왜 물어보냐구요?  왜냐하면 아브라함은 이제 그 장소에 이름을 붙일것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중요성을 놓칩니다.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아브라함은 그장소를 “주님은 주실것입니다.”라고 붙였다. 그리고 심지어 사람들은 이제 “주님의 산에서 그것이 제공될것입니다”라고 말한다  (창세기 22:14)

또 다른 질문: 아브라함이 이름붙인 그곳(“주님은 주실것”)은 과거,현재, 혹은 미래형입니까?

과거가 아닌 미래를 내다보며

이것은 분명히 미래 시제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브라함이 그 장소를 이름붙일때 하나님이 주신 덤불에 잡힌 숫양을 생각하고 이삭 대신에 재물로 바쳤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이 그 장소에 이름을 붙일때 숫양은 이미 죽었고 희생되었습니다. 만약 아브라함이 그 숫양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었다면 (이미 죽고 희생된) 그는 그것을 ‘주님이 마련하신것’이라고 과거시제를 사용하여 붙였을것입니다. 그리고 닫는 논평은 ‘그리고 심지어 사람들은 “여호와의 산에서 그것이 제공되었다”라고 말합니다’라고 읽혔을것입니다..  그러나 이름은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바라봅니다. 아브라함은 이미 죽은 숫양을 생각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는 뭔가 다른 이름을 붙이고 있었습니다-미래에. 그러나 뭐라구요?

그곳이 어디라구요?

이야기의 시작부분에서 이 희생이 어디에서 발생했는지 기억해보세요:

(“이삭을 데려다가…그를 모리아의 땅으로 데려가라”)

이것은’모리아’에서 일어났습니다. 그게 어디있을까요?그것은 아브라함 시대(기원전2000년)의 광아였으며, 그 산에는 수풀, 야생 숫양, 그리고 아브라함과 이삭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천년후 (기원전 1000년), 다윗왕은 예루살렘 성을 지었고, 그의 아들 솔로몬은 거기에서 최초의 유대 성전을 지었습니다.우리는 나중에 구약성경에서 읽을수 있습니다:

솔로몬이 예루살렘에 있는 주님의 성전을 모리아 산에 짓기 시작하였다…

(2 역대하 3:1)

모리아 산은 유대인 성전과 유대인의 도시인 예루살렘이 되었습니다. 오늘날 이것은 유대 민족을 위한 거룩한 곳이며,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입니다.

아브라함과 예수님의 희생

예수님의 칭호에 대해 조금 생각해봅시다. 예수님의 가장 유명한 칭호는 ‘그리스도’입니다. 하지만 그는 이와같은 다른 칭호도 있습니다

이튿날 요한은 예수님이 자기에게 나아오시는 것을 보고 이렇게 말하였다. “보라! 세상 죄를 짊어지신 하나님의 어린 양이시다!

(요한복음1:29)

예수님은 ‘하나님의 어린양’이라고도 불렸습니다. 예수님의 삶의 끝을 생각해보세요. 그가 체포되고 십자가에 못박힌곳은 어디입니까? 그것은 예루살렘에 있었습니다 (이것은 ‘모리아 산’과 같습니다). 이것은 매우 명확하게:

예수님이 헤롯의 관할 지역에 속한 것을 알고 그에게 보냈는데 그때 마침 헤롯도 예루살렘에 와 있었다.

(누가복음23:7)

예수님의 체포, 재판, 그리고 그의 죽음은 예루살렘에서 일어났습니다(=모리아 산). 연대표는 모리아 산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보여줍니다.

모리아산에서 일어난 중요한일

다시 아브라함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왜 아브라함은 그 장소를 미래형 “주님이 배풀곳” 이라 지었을까요? 이삭은 양이 마지막 순간에 그대신 희생되어서 살았습니다. 2000년 후에, 예수님은 똑같은 장소에서 희생하셔서 우리를 구원해주셧습니다.

신성한 계획

이것은 마치 2000년의 역사로 분리된 두 사건을 연결시켜주는 실마리 같습니다. 이 연결을 특별하게 만드는 점은, 첫번째 사건이 미래 시제로 다음 사건을 가르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아브라함은 미래에 어떤일이 일어날지 어떻게 알수 있겟습니까?어떤 인간도 미래를 알수는 없습니다. 특히 먼 미래는 더더욱. 오직 하나님만이 미래를 아십니다. 미래를 예견하고 이러한 사건이 같은 장소에서 일어나는 것은 이것이 인간의 계획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이라는 증거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이것을 아래처럼 생각하길 바라십니다.

모든 민족을 위한 좋은 소식

이 이야기에는 당신을 위한 약속 또한 있습니다. 이야기의 끝에서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약속합니다:

“…너가 나에게 순종했기 때문에 너의 후손들을 통해 온땅의 모든 민족이 축복을 받게될 것이다”

(창세기 22:18)

당신이 ‘이 땅에 있는 민족들’중 하나에 속해있다면, 이것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축복’에 대한 약속입니다.

그래서 이 ‘축복’은 무엇입니까? 당신은 이것을 어떻게 받을까요? 이야기를 생각해보세요. 숫양이 이삭을 죽음에서 구원한 것처럼, 하나님의 어린양인 예수님도 같은 장소에서의 희생으로 죽음의 권세에서부터 우리를 구원하십니다. 만야 그것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확실히 좋은 소식이 될것입니다.

모리아 산에서 아브라함의 희생은 고대 역사에 중요한 사건입니다. 이것은 전세계 수백만명이 기억하고 기념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4000년 후의 삶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