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희생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예수님은 모든 인간을 위한 희생 제물로 자신을 바치기 위해 오셨다. 이 메시지는, 인류 역사의 시초인 아브라함의 희생제유월절 희생제를 통해 하나님께서 친히 드러내 보이셨으며 더 깊고 자세한 내용들이 구약의 선지자들에 의해 예언되어 있다. 왜 예수님의 죽음은 이리도 많은 관심을 얻을 만큼 중요 한가? 고려해 볼 만한 질문이다. 성경에는 법으로써 분명히 밝힌것이 있는데 그것은:

죄의 삯은 사망이라…(로마서 6 23)

“사망”은 말 그대로 “분리”를 뜻한다. 우리의 혼이 우리몸을 떠날때 우리는 육체적으로 죽는다.이처럼 우리는 영적으로 하나님으로 부터 떨어져 나오게 되었다. 이것은 사실이며 하나님은 거룩(죄 없으심)하시나 우리는 본래 창조된 모습으로 부터 완전히 타락되었고 그리하여 우리는 죄를 짓게 되었다.

Sin separates us from God
우리는 두 절벽 사이에 있는 골(틈)처럼 우리의 죄들로 인해 하나님으로 부터 분리되어 있다.

삽화에서 보듯이, 인간은 하나님이 계시는 반대편의 절벽에 서있다. 하나님과 우리 인간의 사이엔 바닥이 보이지 않는 깊은 구덩이가 있다. 그 사이를 연결할 수 있는 나무는 부러져 죽었으며, 따라서 인간은 하나님으로 부터 우리 스스로를 끊어놓아 영적으로 죽은 상태가 되었다.

하나님과의 분리로 죄의식과 두려움이 생겼으며, 인간은 본능적으로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연결할 다리를 세우려고 하게 되었다. 이를 위한 방법으로 인간은 여러가지를 하는데 예를 들면, 교회(또는 여타 성전) 다니기, 종교적으로 살기, 선한 일을 하고 남을 돕기, 명상, 더 많은 구제 활동, 더 많은 기도, 종교적인 행사와 예배등… 공덕을 쌓기 위해 하는 이러한 행위들은 어떤 이들에겐 너무 목록도 많고 하기도 어렵다. 이에 대한 설명을 다음 그림에서 보자.

선을 위한 수고--는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하나님과 인간의 벌어진 사이를 연결할 수는 없다.
선을 위한 수고–는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하나님과 인간의 벌어진 사이를 연결할 수는 없다.

문제는 우리의 수고나  공덕, 희생, 고행 등은 그 자체가 나쁜것은 아니나 하나님과 인간 사이를 연결하기엔 충분치가 않다. 왜냐하면 죄로 인하여 우리는 이미 사망에 이르게 되었고 이 죄를 없애기 위해서는 그 대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으로 부터 떨어져 분리된 우리 자신을 노력(도덕적 종교적인 공덕)을 통해 하나님과 연결하려 하지만 벌어진 거리를 결코 좁힐수가 없다. 종교적이거나  윤리적인 노력들이 나쁜것은 아니지만  인간의 근본적인 문제(하나님과의 분리)를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것은 마치 사망선고를 받은 암환자가 치료를 위해 채식주의자가 되려는 것과 같다. 채식을 하는 것은 좋은 일이나  암을 치료하는 근본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 암을 치료하기 위해선 완전히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는  불쾌한 이야기들 뿐 이라서  듣기 조차도 싫을 수도 있고, 어쩌면 다른 일들에 몰두함으로써 이 법의 굴레에서 벗어나기를 원하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 암에 걸리고 진단을 받은 후에야 암에 대한 치료들을 진지하게 받아들이 듯이,  이 죄와 사망의 법이  우리의 관심(하나님께로 나아가는)을 일깨우는, 간단하지만 강력한 해결책 이라는 것을 성경은 강조한다.

죄의 삯은 사망이라, 그러나…(로마서 6장 23절)

짧은 단어 “그러나” 는 이 말씀의 방향이 역으로, 복음(기쁜소식)으로 전환됨을 알린다-즉, 암을 “치료함” 같은.

죄의 삯은 사망이라, 그러나 하나님의 은사그리스도 예수 우리 안에 있는 영생이니라    (로마서 6장 23절)

이 복음은 예수님의 죽으신 희생이, 분리된 하나님과 인간 사이를 충분히 연결할 수 있음을 말한다. 우리는 이것을, 예수님이  죽으신지 사흘만에 부활하셨고 또한 부활하신 모습 그 대로  장차 다시 오실 것이라는 사실로써 안다. 오늘날 어떤 이들은 예수님의 부활을 믿지 않으려는 이유로써,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확실한 증거를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예수님의 희생에 대해선 아브라함의 희생제와  최초 유월절 희생제에 적극적으로 예언되어 있다.

예수님은 사람으로 나셨으나 죄는 없으셨다. 따라서 예수님은 인간과 하나님 양쪽에 속하실 수 있으며, 분리된  틈에  걸치셔서 하나님과 인간을 연결할 수 있다. 예수님은 생명 다리이시다. 아래 그림을 보라.

예수님은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벌어진 틈(죄)을 연결하는 다리 이시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벌어진 틈(죄)을 연결하는 다리 이시다

예수님의 이 희생이 어떻게 우리에게 주어졌는지 알아야 한다.  그것은 “은혜(선물)” 로 말미암음이다. “은혜(선물)”에 대해서 생각해 보라. 어떠한 은혜(선물)이건 그것은 결코 당신이 일한 대가로 주어지거나 받을 만한 가치있는 일을 해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당신이 어떤 일의 대가로 받는 다면 그것은 더이상 은혜(선물)가 아니다! 이처럼, 당신은 예수님의 희생을 살만한 대가를 치를 수도 없고 스스로 이룬 공적도 없으나 하나님께서  선물(은혜)로 거저 주시는 것이다.  간단하다.

그러면 그 (은혜)선물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영원한 생명”이다. 이 말은 우리가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수 밖에 없던 것이 이젠 취소가 되었다는 것이다. 예수님의 희생하심은 우리가 하나님께로 건너가 영원한 생명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생명다리 이다. 이 은혜의 선물은, 죽음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이 우리의 “주님” 이심을 보여주는  강력한 메세지 이다.

그러면 우리에게 주어진 이 생명다리를 “어떻게  해야 건널 수 있을까?” 선물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라. 만일 어떤 이로 부터, 당신이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는데 대가 없이 선물을 주려 할때, 그 선물이 주는 이득을 받고 싶다면 당신이 해야 할 일은 그 선물을 “취하는 것(선택)” 이다.  선물을 제안 받았을 때 오직 두 가지 선택이 있다.  “감사하지만 괜찮습니다”하고 거절 하던가 , “은혜에 감사함으로 받겠습니다” 하고 선택하는 것이다. 따라서 예수님의 이 은혜의 선물은 우리가 선택하길 바라시며 주어진 것이다.  아주 간단하고 명료하다. 그러나 마음으로 동의해야 하거나연구해서 이해할 수가 있는 것이 아니다.  다음 예화에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이 은혜의 선물을 선택하여 다리를 “건넘”으로 해서 하나님께로 나아갈 수 있음을 볼 수 있다.

예수님의 희생은 우리 모두가 꼭 선택하여 받아야 하는 은혜(선물)이다.
예수님의 희생은 우리 모두가 꼭 선택하여 받아야 하는 은혜(선물)이다.

그러면 어떻게 이 은혜의 선물을 받을 수 있을까?  성경은 이렇게 말씀 하신다.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을 것이라(로마서 10장 12절)

이 약속의 말씀은 “모든 사람” 에게 해당됨을 알라. 예수님은 죽음에서 일어나(부활)하시어 현재에도 살아계시며  “주님” 이시다. 따라서 당신이 예수님을 부르면 주님은 들으시고 영생의 선물을 주실 것이다. 당신이 해야 할 일은 예수님을  부르고 그 분과 대화 함으로써 구하는 것이다. 당신은 이렇게 해본 적이 한 번도 없을지도 모른다. 아래에어떻게 예수님을 찾고 기도하며 주님과 대화 하는가를 보기로 적었다. 기도는 마술을 부리는 주문도 아니고 힘을 주는 특별한 단어들이 아니다.  그것은 아브라함이 갖었던 것과 같은 믿음, 즉 예수님의 능력과 뜻 안에서 우리에게 영생의 은혜를 주시는 것을 믿는 것이다.  우리가 믿으면 주님은 들으시고 응답하신다. 이 복음은 강력하며 동시에 아주 간단한 것이다.  이제 아래 보기의 기도를 큰 소리로 하던 조용히 마음으로 하던 예수님이 주시는 은혜의 선물을 받으리라는 마음으로 따라하기  바란다.

사랑하는 주, 예수님. 제 안의 죄로 인하여, 제가 하나님으로 부터 떨어져 나오게 되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의 어떠한 노력이나 수고나 희생으로도 이것을 되돌릴 수는 없음을 또한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죽으심은 저를 포함한 모든 사람의 죄를 씻기 위한 희생이셨음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 당신은 죽으신 후 다시 부활하셨으며 이것으로 예수님의 희생은 능력이 되심을 믿습니다. 부디 원하옵건데, 저를 죄로 부터 씻어주시고, 하나님께로 인도하사 영생을 얻게 하옵소서.  죄에 묶인 이런 삶에서 살고 싶지 않으니 저를 자유롭게 하여 주소서. 예수님, 저를 위해 희생하시고 구원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평생토록 저를 주님의 길로 인도하소서. 예수님을 저의 주님으로 따르겠습니다.
아멘.

5 thoughts on “예수님의 희생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1. 하나님이 계신데도 왜 예수님이 죽었었나요?
    하나님이 자식까지 죽게놔두신거잖아요. 예수님까지 죽게하신건 왜인지 어째서인지 너무 궁금합니다.
    하나님은 무슨일이든 할 수 있는 분이니까 그냥 몇 천년이라도 살게해주시면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게하기 딱 좋고 자식인 예수님의 아픔도 안생기게 하셨을텐데 다시 살리시긴해도 그것은 너무 잔인하시고 독한 방법이 아닌가요?
    설명해주실 수 있는 분 저 좀 알려주세요
    [email protected]이 제 메일이에요.
    설명해주실분 메일로 좀 보내주세요.
    너무 궁금하고 알고싶어요. ㅠㅠ
    부탁드립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